http://bonacom.or.kr/xe/files/attach/images/162551/09da704bb7612b62b599c6004c70c068.png
자유게시판
2019.09.30 20:46

그리운 사람의 냄새

조회 수 3 추천 수 0 댓글 0
?

단축키

Prev이전 문서

Next다음 문서

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
?

단축키

Prev이전 문서

Next다음 문서

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

냄새는 힘이 세.
그리운 사람의 체취가
꼭 향기롭기 때문에 기억의 가장자리를
맴도는 것이 아니야. 퇴근하고 바로 만난 뒤의
은은한 땀 냄새, 목덜미의 우묵한 곳에서 풍기는
달짝지근한 살 냄새, 당신이 베고 잔 베개의 냄새.
그 냄새들에 우리는 중독되지. 코끝에서 되살아난
냄새에 우리는 행복해졌다가 절망스러워지기를
반복해. 색채와 음성이 모두 닳아서 없어져도,
냄새는 끝까지 남는 기억이거든.


- 탁재형의《비가 오지 않으면 좋겠어》중에서 -  

List of Articles
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
공지 보나팜 자연 유정란은? 6 39 file bona 2009.12.05 22072
622 감기 조심하세요. 김길동 2019.10.08 3
621 태풍은 다행히 일본쪽으로 가네요..휴.. 박수곤 2019.10.08 5
620 날씨가 좋아요. 김길동 2019.10.04 9
619 제33,34차 킹덤컨퍼런스에 모든 청소년과 청년 여러분을 기쁜마음으로 초대합니다<강추> 비전스테이션 2019.10.02 13
618 인터넷부업/ 투잡추천/ 주부아르바이트/ 직장인투잡/ 중년알바 단기알바 2019.10.01 16
617 성공과 실패의 전리품 시나몬 2019.09.30 7
616 우주적 감정 시나몬 2019.09.30 4
615 당신 하나 주려고 두 개 샀다 시나몬 2019.09.30 6
» 그리운 사람의 냄새 시나몬 2019.09.30 3
613 좋은글 같이 있고 싶은사람 최재후 2019.09.29 5
612 워크맨 장성규 논란 나들잎 2019.09.28 16
611 박티 요가 시나몬 2019.09.26 15
610 언어와 수사학(修辭學) 시나몬 2019.09.26 6
609 소울 만트라(Soul Mantra) 시나몬 2019.09.26 5
608 침묵 공감 시나몬 2019.09.26 7
607 안녕하세요 쿠미 2019.09.25 6
606 태풍온다고해요 주말에.. 쿠미 2019.09.20 6
605 수고하세요. 박수곤 2019.09.19 5
604 고통을 감수하는 능력 시나몬 2019.09.18 7
603 명상의 시작 시나몬 2019.09.18 2
Board Pagination Prev 1 ... 84 85 86 87 88 89 90 91 92 93 ... 120 Next
/ 120